일본올림픽위원회, 손기정 등 한국 선수 8명 일본인으로 소개

반크, JOC 홈페이지 모니터링 “IOC 표기와도 달라, 의도적 거짓”

일본 올림픽 박물관 내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에 손기정 선수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서경덕 교수 연구팀 제공

일본올림픽위원회(JOC)가 일제강점기 당시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인 선수를 일본인으로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JOC 홈페이지 내 ‘역대 올림픽 일본 대표선수단’ 기록에 손기정 등 8명의 한국인 선수가 일본인으로 소개돼 있다고 21일 밝혔다.

JOC 홈페이지에는 손기정 선수를 비롯해 일제강점기에 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인 김은배, 권태하, 남승룡, 이규환, 김정연, 이성덕, 장우식 선수를 일본 대표 선수단 일원으로 등재해 놓고 있다. 당시 시대 상황에 대한 배경 설명은 없다.

이들은 한국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한국인으로, 대한체육회가 올림픽 출전 역사를 소개할 때 자주 등장하는 인물이라고 반크는 설명했다.

JOC의 이런 설명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도 사뭇 다른 것이다. IOC는 홈페이지에서“손기정은 한국인이며,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당시 한국은 일제 식민지 시기에 있었고, 광복 후 그는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성화를 봉송하기도 했다”고 설명한다.

반크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사람이 8명의 한국 선수를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 있기에 IOC의 표기처럼 ‘한국인’이라는 설명을 추가해야 한다”며 “이런 사실을 누락한 것 자체가 의도적인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반크에 따르면, 일본의 손기정 선수 국적 왜곡은 처음이 아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인근 올림픽 박물관 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전시 코너에서도 월계관을 쓴 손기정 선수를 최상단에 배치했다.

반크는 JOC에 항의 서한을 보내고, 오류를 바로잡는 캠페인을 펼칠 방침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