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에 ‘북미대화 재개’ 노력 주문

문재인 대통령-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2021.7.22)ⓒ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셔먼 부장관의 접견 소식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이 대화와 외교를 통해 공동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 공조해 나가기로 한 것을 상기하면서, 앞으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셔먼 부장관이 적극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블링컨 국무부 장관과 셔먼 부장관 두 분의 탁월한 외교관으로 짜여진 국무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도 추가해야 할 것 같다”며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조기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며 “한국과 대북정책과 관련한 ‘긴밀히 조율된’ 노력을 함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아울러 셔먼 부장관은 오는 25일 중국을 방문해서도 중국 측과 대북정책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과 셔먼 부장관은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셔먼 부장관은 “강력한 한미동맹을 맺고 있는 한국과 미국이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에서 공동 노력을 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은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 미국은 기후정상회의를, 한국은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회의)를 개최했다”며 “한국은 상향된 NDC(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COP26(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26’은 회차)에서 발표하기 위해 현재 준비 중이고, COP28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