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중국어 번역 표기 ‘신치’로 바로잡혀...정부 훈령에 명시

‘파오차이’ 오역 끝... 문체부 “우리 김치와 중국 파오차이를 명확히 구분할 것”

김치(자료사진)ⓒ뉴시스

한국 고유음식 김치가 중국어로 번역될 때 중국 음식 '파오차이(泡菜)'로 표기되는 오역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훈령을 개정해 공식적인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2일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안이 이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은 문체부 훈령 제448호로, 한국어의 공공 용어에 대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번역 및 표기의 기본 원칙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훈령 개정안에서는 앞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됐던 '파오차이'를 삭제하고 '신기(辛奇, 중국어 발음:신치)'를 명시했다. 문체부 측은 이번 훈령 개정을 통해 "우리의 김치와 중국 음식 파오차이를 명확히 구분하고, 나아가 중국에서 우리 고유 음식인 김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김치의 중국어 표현을 '신치'로 하기로 한 것은, 중국어에 한국어와 달리 '기', '김' 소리를 내는 글자가 없어 김치를 소리대로 표기하지 못하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2013년 중국어 발음(약 4,000개) 분석, 중국 8대 방언 검토, 주중 대사관과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김치'의 중국어 표기로 '신치'를 정한 바 있다. 또 '김치'의 중국어 번역 후보 용어(16개)를 추가 검토할 때도 '신치'가 김치와 발음이 유사하며, '맵고 신기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김치를 표현하기에 적절했던 점도 고려했다.

개정된 훈령의 적용 대상은 정부와 지방자체단체가 운영하는 누리집과 발간하는 홍보자료 등이다. 앞으로 관계 기관들은 김치와 관련한 중국어 홍보 콘텐츠 영상 등을 제작할 때, '신치'로 표기해야 한다.

민간 부분에는 해당 훈령이 강제되지 않는다. 김치업계, 외식업계, 출판업계에서는 사업 환경에 따라 훈령을 참고해 번역·표기할 수 있다.

다만,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김치를 판매할 때 '신치'만 단독 표기할 수는 없다. 현행 중국 식품안전국가표준(GB) 등 관련 법령에서는 중국 내에 유통·판매되는 식품에 제품의 '진실 속성(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명칭)'을 반영하는 표기를 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우리 수출기업들에 '신치' 사용 가능 범위에 대해 자세히 안내할 방침이다.

웹예능 '달려라 방탄' 방송 갈무리ⓒ네이버 브이라이브

최근 김치가 중국어로 번역될 때 '파오차이'로 표기되는 것이 이곳저곳에서 발견돼 논란이 되었다.

지난 6월 방탄소년단은 네이버 브이라이브에 웹 예능 '달려라 방탄' 142회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배추겉절이와 파김치를 만들며 '김치'라는 단어를 반복해서 말하고, "김치엔 우리의 소울이 있다"라고 설명하는 등 김치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그런데 해당 영상에 자동 번역 기능을 이용해 중국어 자막을 달면 김치가 '파오차이'로 번역돼 논란이 일었다.

같은달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국내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중국어 교과서에 김치가 '파오차이'로 표기된 사실을 발견하고 해당 출판사에 '신치'로 수정하거나, 고유명사 '김치(Kimchi)'그대로 표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문체부는 이번 훈령 개정을 통해 음역(한국어의 발음을 그대로 살려서 하는 번역) 범위도 확대했다. 이는 '순대'나 '선지'를 의미를 살려 'blood sausage', 'blood cake'로 번역하면 외국인에게 혐오감이나 거부감을 준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앞으로는 소리나는 대로 표기한 'sundae', 'seonji'가 공식 번역 표기가 된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