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지자 악수 거부한 축구 대표팀 태도 논란 “매너가 좀 아쉽다”

이동경, 크리스 우드 악수 거절...일각에선 방역수칙 준수한 것이라고 반박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 선수의 악수를 거부하는 이동경 선수ⓒKBS

한국 축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패배한 가운데, 경기 후 상대팀 선수의 악수를 무시하는 모습이 포착되며 매너까지 부족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22일 오후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0대 1로 패배했다.

이날 후반 25분 뉴질랜드의 공격수 크리스 우드에게 실점을 허용한 대표팀은 끝내 만회하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기대했던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패배하자 선수들은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못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경기가 끝난 후 결승골을 터뜨린 크리스 우드 선수가 미드필더 이동경 선수에게 악수를 청했다 거절 당하는 모습이었다. 크리스 우드 선수는 이동경 선수에게 다가가 먼저 손을 내밀었지만, 이동경 선수는 굳은 표정으로 그의 손을 툭 쳐 냈다. 이에 크리스 우드 선수는 머쓱한 듯 미소를 지으며 돌아섰다.

이를 본 MBC 해설위원 안정환은 "매너가 좀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도 비슷한 흐름에서 이 선수를 비판하는 누리꾼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동경이 악수를 거절한 것은 올림픽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수들 간 악수, 하이파이브, 포옹 등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조금 더 부드러운 태도로 대할 수 없었냐는 비판이 우세하다. 이 선수의 잔뜩 굳어있는 표정과 상대 선수의 손을 툭 쳐내는 행동이 무례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패배로 8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진 한국 대표팀은 오는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3차전을 치른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