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호텔술판’ KBO 정지택 총재 대국민 사과 “용서 구하며 머리숙인다”

잠실야구장 2020.05.05.ⓒ뉴시스

‘호텔술판’ 논란과 관련 KBO가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KBO는 23일 정지택 총재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하고 용서를 구했다. KBO는 “많은 국민들께서 큰 희생을 감수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헌신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기 KBO리그 일부 선수들이 방역지침을 위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KBO는 “선수 관리가 부족했고 리그 가치는 크게 훼손됐다”면서 “KBO리그를 대표하는 KBO 총재로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또 “더 빠르게 사죄를 드리고 싶었으나 여러 상황에 대한 수습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이제야 팬들께 용서를 구하며 머리를 숙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KBO는 “올림픽 휴식 기간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와 보완책을 더해 후반기에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KBO 사과문 전문

KBO 정지택 총재 사과문

국민여러분들과 야구팬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많은 국민들께서 큰 희생을 감수하시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헌신하고 계십니다. 매우 송구하게도 이러한 엄중한 시기에 KBO 리그 일부 선수들이 방역 지침을 위반했습니다.
 
또한 최상의 경기력을 팬들께 선보여야 하는 프로 선수들이 본분을 망각하고 팀 내규와 리그 방역 수칙을 어겨가며 심야에 일탈 행위를 했습니다. 그리고 시즌 중단이라는 황망한 상황에 처하게 됐습니다.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해당 선수들의 일탈은 질책 받아 마땅합니다. 일부 구단도 선수 관리가 부족했습니다. 리그의 가치는 크게 훼손됐습니다. KBO 리그를 대표하는 KBO 총재로 깊이 사과 드립니다.
 
더 빠르게 사죄를 드리고 싶었지만 확진자 최초 발생 직후부터 연이어 이어진 여러 상황에 대한 수습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제야 팬들께 용서를 구하며 머리를 숙입니다.   
 
KBO는 앞으로 각 구단과 함께 전력을 기울여 방역수칙을 철저히 관리하겠습니다. 선수들에 대해서도 본분을 잊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질책을 깊이 새기며 낮은 자세로 다시 큰 박수를 받을 수 있는 리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KBO 리그를 대표해서 깊이 사과 드리며, 올림픽 휴식 기간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와 보완책을 더해 후반기에 인사 드리겠습니다.
 
2021년 7월 23일 KBO 정지택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