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개막식서 일본 제국주의 상징 ‘기미가요’ 울려 퍼진다

일본 가수 미샤(MISIA)ⓒ미샤 인스타그램

23일 밤 진행되는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 ‘기미가요’가 울려퍼질 예정이다.

이날 닛칸스포츠 등 현지 언론은 미샤(MISIA)가 올림픽 개막식에서 기미가요(君が代)를 부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미가요는 일본의 공식 국가다. 일왕을 찬양하는 내용이 담겨, 욱일승천기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 상징으로 꼽힌다. 일본의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폐지됐으나, 1999년 국가로 법제화했다.

기미가요는 현대에 이르러서는 일본 극우단체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때 부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내에서도 기미가요를 부르는데 거부감을 느끼는 국민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미샤는 지난 1998년 데뷔했으며 일본의 여성 솔로 가수로는 처음으로 5대 돔 투어를 한 바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