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전 물품수거하려 또 세월호 기억공간 찾은 서울시 직원들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참사 기억공간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내부물품을 수거하기 위해 배치된 서울시 공무원들을 막으며 대치하고 있다.ⓒ4.16연대

서울시 직원들이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하기 전에 물품 수거 작업을 한다고 23일에 이어 24일에도 재차 방문했다.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세월호 유가족에 따르면 24일 오전 10시쯤 서울시 공무원들이 세월호 기억공간에 도착했다. 지난 23일 오후 4시쯤 기억공간 내부의 희생자 사진과 물품 정리를 시도한 지 하루 만에 또 찾아온 것이다.

이날 대치는 폭염 속에서 30~40분가량 지속됐다. 시 공무원들은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된 비품부터 빼겠다며 기억공간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고, 유족 측은 이를 막으면서 대치가 이어졌다고 한다.

전날 오후 4시쯤에도 서울시 공무원 10여 명이 사전 통보도 없이 현장을 찾아, 서울시 최종 입장을 전해 듣기 위해 대학로에 모여 있던 유가족들이 급히 광화문 기억공간으로 이동하는 일이 있었다. 서울시 공무원들이 기억공간 내에 있던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사진과 물품을 빼기 직전 유족들이 도착해 이를 막았다.

이후, 유가족들과 시민들은 또 언제 서울시가 기억공간 철거를 시도할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무더위 속에서, 입구에 텐트를 치고 24시간 기억공간을 지키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이달 5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 측에 기억공간을 영구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

유가족은 기억공간 설치 취지 등을 재차 설명하며 영구 철거가 아닌 대안을 제시했지만, 서울시는 철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6일 광화문 기억공간을 영구 철거하겠다는 입장이다.

전날 서울시 앞 기자회견에서,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박원순 시장과 약속했던 것은 공사기간 중 기억공간 철거가 아니라 ‘공사 후 기억공간을 어떠한 형태와 방식으로 설치해 운영할지 계속 논의하자’는 것이었다”라며 “그리고 구체적으로 어느 곳에 어떠한 형태로 설치하고 운영할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서로 내놓으며 의논을 해 왔었다”라고 전했다.

또 “공사기간 중 자리를 비켜주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이유는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믿음이 이었기에 공가기간 중 기억관을 철거하더라도 세월호 지우기가 아니라고 믿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기억공간을 철거하는 것은 곧 시민들의 피와 땀, 눈물로 지키고 키워온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임을 잘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세월호 엄마·아빠들은 더욱더 시민동포와 함께 이 공간을 지켜내고 싶다. 꼭 지켜내고 싶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