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 거듭 사과 ”변명 여지없이 잘못“

“검수 과정 철저히 조사 후 엄정한 후속 조치”

MBC 사과문ⓒMBC 홈페이지 갈무리

도쿄올림픽 개회식 선수단 입장 때 부적절한 국가 소개 사진을 사용한 MBC가 사과방송에 이어 사과문을 내고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24일 MBC는 자사 홈페이지 첫 화면에 이 같은 사과문을 게시했다.

MBC는 지난 23일 밤 도쿄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방송하면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다. 특히 MBC는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면서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 현장 화면을 띄웠고, 아이티의 경우 아이티 내전 사진을 써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MBC는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MBC는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MBC는 올림픽 중계에서 발생한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MBC는 각국 선수단 소개 중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사용한 것에 대해 생중계 방송 말미에 자막을 통해 사과한 바 있다. 하지만 자막을 통한 사과로는 부족하다 느꼈는지, MBC는 이날 이같이 공식 사과문을 내고 재차 사과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