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멀티골’ 올림픽 대표팀 루마니아에 4-0 대승

대한민국 이강인이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7.25ⓒ사진=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시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4-0으로 크게 이겼다.

이강인의 멀티골을 바탕으로 대승을 거둔 것은 자신감 회복과 전술 변화의 성공, 다득점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승점 3점 이상의 의미가 있다. 이로써 한국이 속한 B조는 4팀이 모두 1승 1패씩 나눠가졌다. 한국을 골득실에서 앞서 B조 1위로 올라섰다.

김학범 감독은 “(온두라스에 대한) 분석은 다 되어 있다”면서 “추가 자료를 분석해 준비하면 더 철저하게 준비할 수 있다. 하나가 돼서 마지막 경기 꼭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후반 33분 황의조(보르도) 대신 투입돼 멀티골을 기록한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해 김 감독은 “꼭 득점해서가 아니라 자기 자리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줬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전했다.

풀백 설영우(울산)는 “1차전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결과가 나와서 전체적으로 팀이 많이 힘들었다”면서 “오늘 한 마음으로 다 같이 이기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 대패를 당한 루마니아는 최종전에서 뉴질랜드와 비길 경우 조별리그에서 탈락한다. 온두라스와 뉴질랜드 역시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면 자력 8강행이 불가능해진다.

김 감독은 루마니아를 상대로 뉴질랜드전에 나섰던 선발 멤버에서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수원), 이유현(전북), 김동현(강원), 이상민(이랜드) 등 5명이나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대신 박지수(김천), 이동경, 이동준, 설영우(이상 울산), 정승원(대구)이 선발로 투입됐다. 루마니아가 5백을 기본으로 수비를 하지만 좌우 풀백이 역습 상황에서 전진을 많이 하는 것을 눈여겨봤던 김 감독의 선택이었다.

빠른 스피드를 선택한 김 감독의 ‘맞춤 작전’이 기가막히게 들어맞았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5시30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온두라스와 3차전을 치른다. 최소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오르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