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예고일, 서울시 “오늘 철거 계획 변한 것 없어”

광화문으로 몰려든 ‘보수 유튜버’들, “용역 깡패 동원해라” 막말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서울시 김혁(오른쪽) 총무과장이 4.16연대 김선우 사무처장에게 자진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2021.07.26.ⓒ뉴시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안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서울시 공무원이 협조를 요청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하려 왔지만, 유가족의 거부로 그냥 돌아갔다. 서울시는 이날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한다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이날 오전 7시반경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을 혼자 찾아 유가족 측에 철거 협조 공문을 전달하려 했다.

김 총무과장은 기자들에게 "새벽같이 철거할 계획은 없다"면서 "지금은 일단 서로 몸싸움 같은 걸 하지 않고 자진 철거해 주십사 설득하기 위해 저 혼자 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가족 측의 거부로 김 총무과장은 공문을 전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4.16연대 김선우 사무처장은 김 총무과장에게 "(유가족들이) 안 만나겠다고 한다.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기존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유가족 측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세월호 기억공간을 공사의 영향을 받지 않는 곳에 이전할 것과 새로운 광화문광장에 기억공간을 어떻게 반영해 운영할지를 협의할 것을 서울시에 요구했다.

김 총무과장은 "(공문을) 안 받겠다고 하시니 강권할 수 없지만, 오늘이 예고한 철거 마지막 날"이라며 "저희로서는 가족들의 마음은 공감하기 때문에 불상사 없이 전시물 이동과 철거가 되길 바라고 협조해달라고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사무처장은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이전부터 말해 온대로 광화문공사를 막자는 게 아니라 공사가 원활하게 할 수 있게 충분히 이전할 수 있고, 이후 운영과 관련해 협의하자는 입장을 다시 한번 전달 드린다"고 답했다.

발길을 돌린 김 총무과장은 기자들에게 "저희들 기본 방향은 오늘 중으로 철거한다는 것"이라며 "다만 최대한 몸싸움이라든지 불상사 없이 최대한 설득하는 과정을 통해 철거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가족 측의 협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서로) 입장차는 있겠지만 서울시는 기억공간이 만들어질 때부터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계획했던 것이고 그것이 연장돼서 이 시점까지 온 것"이라며 "예정된 행정이 처리되는 것에 대해서 지금 시점에서 재논의나 TF(태스크포스) 구성 등은 기본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행정이 그렇게 진행되면 다른 행정에 대해서도 서울시가 아무 일도 할 수 없기 때문에 일단 당초 정해진 방침 따라 진행되는 행정 처리 절차는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전이나 재설치 전제한 협상은 있을 수 없다는 서울시의 일관된 방침"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김 총무과장은 이날 철거계획에 대해선 "오늘은 철거하기로 한 날이기 때문에 철거해야 하겠지만 가급적 설득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기 때문에 다시 방문할지는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겠다. 지금은 일정을 확정적으로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는 전날 밤부터 찾아온 보수 유튜버 등이 '세월호 철거하라'고 고함을 치고 있어 소란스러운 상황이다.

이들은 확성기 등을 이용해 유가족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을 향해 "자식들 데리고 나와", "용역깡패 동원해서 철거하라" 등 막말을 외치기도 했다.

유가족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은 지난 23일부터 서울시의 철거 작업을 막기 위해 기억공간 앞에서 농성을 진행 중이다.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보수단체 한 회원이 펜스 가까이 다가가 규탄발언을 하자 경찰이 제지하고 있다. 2021.07.26.ⓒ뉴시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