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태권도 선수 검은띠 속 ‘기차 하드, 꿈 큰’에 담긴 의미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는 24일 도쿄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여자태권도 49㎏급 결승전에서 태국의 웅 파타나킷(24)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뉴스1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에서 은메달을 거머쥔 스페인의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 선수가 주목받고 있다. 그의 검은 허리띠에 새겨진 '기차 하드, 꿈 큰'이라는 한글 때문이다.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는 24일 도쿄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여자태권도 49㎏급 결승전에서 태국의 웅 파타나킷(24)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이글레시아스는 10대 9로 파타나킷을 앞서고 있었지만, 경기 종료 10초 전 몸통 공격에 2점을 내주고 말았다.

경기만큼 한국 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것은 이글레시아스의 검은 띠에 새겨진 알 수 없는 문구였다. '기차 하드, 꿈 큰'이라는 한글 문구에 대해 누리꾼들은 자동 번역기의 번역 실수라고 추측하고 있다.

해당 한글을 영어로 직역하면, 'Train hard, Dream big'이라는 문장이 나온다. 이는 '열심히 훈련하고 크게 꿈꾸라'는 의미다. 그런데 자동 번역기가 'Train'을 '훈련'이 아닌 '기차'로, 'Hard'를 그대로 '하드'로 오역해 벌어진 일로 보인다.

한편, 이글레시아스는 4살 때부터 태권도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9년과 올해 유럽 챔피언에 오른 태권도 신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