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탄핵의 강’ 들어가는 쪽은 이번 선거서 진다” 사전 경고

‘치맥 회동’ 후 배터리 한 칸 채운 이준석 “윤석열과 큰 줄기 같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26ⓒ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선 경선 국면에서 '탄핵의 강'으로 되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사전 차단에 나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당이 또다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두고 공방을 벌이는 경우를 막기 위해 미리 경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선거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은 지난 전당대회 통해 탄핵에 대한 여러 가지 다른 입장이 공존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었고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통해 서로를 공격하고 헐뜯는 문화를 사라지도록 했다"며 "앞으로 대선 경선 과정에서도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부각하려는 사람에 대해서는 저도 강하게 억제할 것이고 무엇보다 국민과 당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을 두고 비방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 경선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노 전 대통령의 탄핵에 동참했는지 반대했는지 여부를 가지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며 "아마 내년에 투표하는 만 18세 유권자들은 자신들이 돌이 지나기도 전에 벌어진 탄핵 논쟁에 관심 있기 보다 젊은 세대 여러 이슈를 다뤄주는 사람을 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5년 전 당의 절대 약세 지역이던 호남 출신 당 대표가 당을 이끌도록 선출했던 우리 당 당원들은 이번 대선후보 선출 경선에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과 지역주의에서 벗어난 투표의 양태를 통해 우리 국민의힘이 상대 당에 비해 공존과 국민 통합의 선봉에 선 정당임을 드러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치맥 회동'과 관련, "정권교체를 향한 의지, 그리고 그것에 이르는 방법론, 그리고 세부 경로에 대해서 큰 줄기가 같고 약간의 차이만 존재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런 의미에서 오늘 저는 저희 최고위 회의장 뒤에 있는 백드롭에 배터리 한 칸을 채우도록 하겠다"며 회의실 배경막에 그려진 배터리 중 빈칸 한 칸을 직접 칠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입당한 뒤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로딩 중'이라며 70% 가량 채워진 배터리 그림을 배경막으로 교체했다.

이 대표는 당시 이 그림의 의미에 대해 "비빔밥을 완성하기 위해 한 분 한 분 사람이 모이고 있는 것을 로딩 중이라고 표현한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대선주자들과 함께 완전충전된 상태로 대선 경선을 치르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있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에 대해 "대동소이"라고 밝힌 뒤 회의실 배경막에 작업의 진행상황을 표시하는 의미로 그려진 '로딩중...'을 나타내는 그래프에 빨간색 칠을 하고 있다. 2021.07.26ⓒ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