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들 데리고 나와” 세월호 유가족에 폭언·위협하는 보수 유튜버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보수단체 한 회원이 펜스 가까이 다가가 규탄발언을 하자 경찰이 제지하고 있다. 2021.07.26.ⓒ뉴시스

철거 위기에 처한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 보수 유튜버들이 모여들어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을 향해 "자식들 데리고 나와"라고 하는 등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서울시가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기억공간 앞에는 스마트폰을 든 보수 유튜버 10여명이 모여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외치며 주위를 소란스럽게 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 8시께부터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이곳을 지키기 위해 농성 중인 유가족들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을 향해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웠다.

앞서 유경근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밤새 온갖 수모를 당하는 밤이 될 것 같다"면서 "초저녁부터 몰려온 보수 유튜버들이 여태 기억관 펜스 너머로 카메라를 들이밀고 확성기로 온갖 모욕 언사를 퍼붓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심지어 엄마들 모여있는 이순신 장군 동상 쪽 펜스 쪽으로 침탈하려고까지 해서 급히 펜스를 높였다"면서 "긴 밤이 될 것 같다. 이 수모를, 모욕을 밤새 견뎌내야 할 엄마, 아빠들이 불쌍하다"고 덧붙였다.

보수 유튜버들은 이날도 "흉물인 세월호를 철거하라"라고 외치는 것을 물론, 유가족에게 "자식들을 데리고 나와"라고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심지어는 "용역깡패를 동원해서 철거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이들을 제지하며 기억공간 입구 쪽으로의 출입을 통제하기도 했다. 그러나 보수 유튜버들은 세월호 기억공간 주변에 둘러친 펜스 위로 확성기를 들어 막말을 계속했으며, 휴대전화를 들이밀고 유가족들을 촬영하기도 했다. 현재는 경찰이 보수 유튜버의 접근을 제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 집행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경찰들이 대거 출동해 유튜버들을 도로 바깥 외곽으로 내보내고, 입구에서 통행 제한을 실시하고 있다. 덕분에 조금은 숨통이 트인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이어 "광화문 기억관에 오시는 분들은 경찰이 입장을 막더라도 부딪히지 마시고 부드럽게 가족 만나러 온 시민이라고 얘기하시기 바란다. 보수 유튜버 측이 아닌 것이 확인되면 들어오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