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코로나19 극복 위한 2차 추경 2,918억 원 확정

서울 대학로 거리. (2020.03.08.)ⓒ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가 2021년도 제2차 추경 예산을 최종 확정했다.

문체부는 올해 제2차 추경 예산이 2,918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중 사업 예산은 1,418억 원으로 문화 분야 일자리 창출 사업과 하반기 내수활성화를 위한 소비할인권 사업 등이 반영됐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관광·체육 채용 지원 등에 1,023억 원 투입한다. 이에 따라 일자리 27,740개 창출을 예상하고 있다.

예술인 창작준비금을 확대 투입(272억 원)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예술창작활동을 촉진하고, 공연예술 인력 지원(115억 원) 및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소규모 대중음악공연 개최 지원으로 침체된 공연업계 회복을 돕되, 비대면 방식의 공연도 지원하는 등 방역환경을 고려해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 원), 여행업 디지털 전문인력 채용 및 공유 공간 지원(151억 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 원) 등을 통해 관광·체육 분야 위기 극복을 지원한다.

영화관람·체육시설 이용 및 문화 향유 확대에 395억 원(267만 명 혜택)을 투입한다.

문체부는 하반기 방역상황 개선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영화 관람(100억 원, 167만 명), 민간체육시설이용(124억 원, 40만 명),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30억 원, 40만 명) 소비할인권을 편성해 내수활성화와 국민 일상회복을 준비한다.

통합문화이용권 추가 발행(141억 원, 20만 명)으로 저소득층 대상 문화향유 지원 규모도 늘린다.

추후 백신접종률과 방역상황 등을 충분히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거리두기 단계 등 정책 추진 여건에 따라 기존 소비할인권(총 676만 장) 사업과 병행한다.

또한 문체부는 공공자금관리기금에서 예탁금 1,500억 원을 추가 확보해 관광기금 재원을 확충했다.

2차 추경에는 희망회복자금 등 5조 3천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포함된다.

매출 규모 및 피해유형에 따라 최대 2천만 원까지 희망회복자금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인 지원기준은 8월 초 중소벤처기업부의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2차 추경 예산이 문화·체육·관광업계 대상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희망회복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대규모로 포함하고 있는 만큼, 부족하지만 업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소비할인권 사업은 국민안전과 방역지침을 고려해 추진 시기와 방법을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며 방역상황 개선 시 우리 경제가 받은 코로나 충격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한 선제적 준비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