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판결에 문 대통령 끌어들인 윤석열…민주당 “노골적 대선 불복” 비판

김영배 최고위원 “상식 운운하며 허위사실 유포, 법적 책임져야 할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7.26ⓒ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판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연관성을 주장하고 나서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6일 "노골적인 대선 불복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을 겨냥 "선거 결과 부정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송 대표는 "국정원(국가정보원)이나 기무사(국군기무사령부)와 같은 국가 기관이 대대적으로, 조직적으로 댓글 작업해서 선거에 개입한 사건을 드루킹이라는 선거 브로커 전문 조직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김경수라는 사람을 이용해 벌인 사기극과 어떻게 비교할 수 있는지"라며 "균형감각이 상실된 윤 전 총장의 모습은 과유불급을 떠올리게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지사의 판결과 관련, "특검과 국민 심판으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촛불혁명 이후 국민의 선택을 받은 문 대통령의 당선 의미에 대해서는 '국정원 댓글 사건'의 피해자라는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자의적인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대선에서 패배한 문 대통령이 재기하여 결국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계기였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 문 대통령의 대선 패배를 여론 조작에 의한 것으로 보고 한 번 더 기회를 주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있었다"며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 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들이 남아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지금 열 가지 중 아홉 가지 생각이 달라도, 이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 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강병원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이 김 전 지사 판결과 관련해 문 대통령을 끌어들여 막무가내 구태정치를 이어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강 최고위원은 "대법원 판결이 끝난 사안을 들고 와서 별안간 문재인 정부 공격에 나서는 건, 할 줄 아는 것이라곤 정부를 저주하고 비난하는 것일 뿐이라는 윤석열 정치의 한계를 자백하며 본인 스스로 자폭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어떠한 근거도 없는 뇌피셜로 황당한 결론을 내리는 모습은 윤 전 총장이 여전히 정치검찰의 음습한 습성을 버리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1일 1망언을 일삼던 윤 전 총장이 결국 건너지 말아야 할 강을 건넜다"며 "대통령 본인이 여론 조작을 지시했거나 관여했을 것이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면서 대통령을 범죄자로 낙인찍고 노골적인 대선 불복 발언을 했다. 그야말로 역대급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상식 운운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범죄에 이르는 발언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지금부터 민주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윤석열 씨의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부정해서 국기를 어지럽힌 법적, 정치적 책임과 국민의 심판을 받을 각오를 하라"고 경고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