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200m 결승 진출 박태환 이후 9년 만

수영 황선우가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200m 자유형 준결승전을 마치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황선우는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1분45초53를 기록하고 2조 5위를 기록했다. 1조와 2조 합계 6위를 기록하고 결선행 티켓을 끊었다. 2021.7.26ⓒ사진=뉴스1

황선우(18·서울체고)가 200m 준결승을 통과해 결선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1분45초53을 기록해 16명 중 6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전날 치러진 예선에서 1분44초62로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예선 39명 가운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이는 박태환 선수가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시 기록한 1분44초80보다 0.18초 빠른 기록이다.

준결승에서 황선우는 전날보다 0.91초 느린 기록으로 결선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어제 (저녁에) 예선을 뛰고 오늘 아침에 준결승을 뛰게 돼서 회복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전날보다 기록이 떨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예선은 전날 저녁 7시 30분에, 준결승은 오전 10시40분에 시작한 탓에 회복시간이 짧았다.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황선우는 "어제 한국 신기록은 예상 못 했는데 좋은 기록이 나와서 정말 만족스러웠다. 놀라기도 했다. 레이스가 괜찮아서 기록이 잘 나오겠다 생각했다'면서 "결승에서는 기록을 경신하는 것을 목표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2조 4번 레인을 배정받은 황선우는 3번 레인을 배정받은 올해 세계 랭킹 1위 기록(1분44초47) 보유자인 덩컨 스콧(영국), 5번 레인을 배정받은 올해 세계 랭킹 2위 기록(1분44초58)을 가진 톰 딘(영국)과 경쟁했다.

황선우는 첫 50m 구간을 딘에 이은 2위로 돌았고, 100m 구간을 마칠 때는 4위로 처졌다가 150m 구간에서는 3위로 올라서기도 했으나 무리하지 않고 결국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황선우의 이날 준결승 50m별 구간기록은 24초42, 26초89, 26초88, 27초34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