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들의 ‘거친 입’에 경고장 날린 민주당 선관위, 엄중 조치 예고

28일 모든 후보 네거티브 자제 약속하는 ‘원팀 협약식’ 진행

2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후보 캠프 총괄본부장 연석회의에서 이상민 중앙당 선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26.ⓒ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대선 경선 후보 간 비방전이 점점 거칠어지는 데 대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냈다. 각 후보 측은 선관위의 요구를 수용해 ‘네거티브 공세 중단 협력’에 노력하겠단 입장을 전했다.

민주당 이상민 중앙당 선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당내 여섯 명의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각각 소속된 총괄본부장이 참석한 연석회의를 진행했다. 이 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대선 승리를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할 각 후보가 자칫 분열적으로 흐르는 것에 대해 우려스럽단 인식을 공유했다”며 모든 캠프 측에서 ‘상호 공방 중단’, ‘건강한 경선 질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단 취지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각 캠프에 “경선 과정에 있어서 선을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 공방을 즉각 멈출 것, 그리고 더 이상 되풀이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며 이에 동참하지 않을 시 선관위 차원에서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상호 공방에 당 내외에서 매우 우려스럽다는 지적이 많다. 예컨대 ‘적통’이라든가 ‘박정희 찬양’이라든가 ‘탄핵’이라든가 또 ‘지역주의’ 등 논란은 그 경위가 어떠하든 간에 그 상호 공방 자체만으로도 매우 퇴행적이고 자해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제는 과거 지향적이고 소모적인 그런 이슈에서 넘어서서 미래 지향적이고 생산적 이슈에 집중해야 될 것”이라며 “각 후보의 높은 식견과 경륜이 잘 드러나도록 보여주고 이것이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데는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매우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선 질서를 흐트러뜨리고 당의 단합을 깨뜨리는 일탈에 대해 더 이상 그러하지 말 것을 당부드린다.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말씀드린 대로 엄중히 나서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거듭 천명한다”고 못 박았다.

선관위원으로 회의에 참석한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상호 공방에 대해 캠프별 의견을 들었고 대체로 이 위원장의 말대로 공방에 대해선 선관위 개입 부분에 대해 각 캠프에서도 적절하다고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각 캠프도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상호 간 인지하고 있고 너무 거세진 부분에 대해 인정했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은 오는 28일 본경선 첫 TV 토론회를 열기에 앞서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여섯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네거티브 자제를 약속하는 ‘원팀 협약식’을 진행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상호 공방전이) 조금 진정돼야 한단 것이 지도부의 강력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