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중 국민의힘 입당’으로 기우는 윤석열 “늦지 않게 정치적 선택 발표할 것”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21.07.26.ⓒ뉴시스

장외에서 머물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월 내 국민의힘으로 입당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시청을 찾아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 입당 시점과 관련된 질문을 받자 "제가 늦지 않게 정치적 선택과 갈 길에 대해 결론 내리고 국민께 발표하겠다"며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공개된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구체적인 시점까지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입당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조만간 8월을 넘기지 않고 방향과 노선을 분명히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여전히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확답을 한 건 아니지만 전날 이 대표와의 회동 결과 등을 감안할 때 사실상 윤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화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이 대표와의 회동 후 "결정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예측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다. 그리고 국민들께서 불안하지 않게 제가 해드려야 하고 정권 교체를 위해서 어떠한 결단도 내려야 한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대표도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과장하고 싶은 생각이 없고, 과장하는 스타일도 아닌데, 제가 (어제) 들었던 내용들로 하면 (윤 전 총장) 입당에 대해서는 확실하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윤 전 총장의 입당을 확신한 듯 회의장 배경막에 그려진 배터리 빈칸을 직접 색칠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같은 날 권성동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 40명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명분 쌓기에 나섰다.

권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과 이 대표 간 치맥 회동이 있었고 거기서 아마 서로 간의 의미 있는 대화를 진전시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희들도 가급적이면 빨리 윤 전 총장이 입당해서 우리 당 경선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후원 계좌를 공개한 윤 전 총장은 하루도 안 돼 19억 원이 넘는 후원금을 모금했다.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이날 16시 30분 기준으로 1만5천여 명이 후원에 참여해 19억 5400여만 원의 후원금이 모였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은 "예측가능하고 편안하게 살게 해달라는 국민의 격려라고 생각하고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