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주호영, 무관용 원칙 적용돼야”

경찰에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되지 않도록 실체적 진실 규명하라”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로부터 고가의 수산물 등을 받은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에 대해 경찰이 내사 중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무관용의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주 의원이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망신이고 수치가 아닐 수 없다”며 “주 의원이 가짜 수산업자 김 씨로 추정되는 인물과 한자리에서 식사하는 목격담이 나왔다고 보도되는 등 의혹이 상당히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원내대변인은 “김 씨를 알고 지내던 전·현직 정치인들이 적지 않다고 알려진바, ‘로비 게이트’로 번질 위험 역시 간과할 수 없다. 경찰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이유”라며 “청탁금지법 위반, 형법상 뇌물죄 등 어떠한 법의 적용을 받든 법 위반을 넘어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찰은 일련의 의혹을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혹여라도 정관계 인사들을 ‘봐주기 수사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좌고우면하지 않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 달라”고 촉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