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 황선우, 한국 첫 200m 금메달 도전

수영 황선우가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200m 자유형 준결승전을 마치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황선우는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1분45초53를 기록하고 2조 5위를 기록했다. 1조와 2조 합계 6위를 기록하고 결선행 티켓을 끊었다. 2021.7.26ⓒ사진=뉴스1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첫 200m 금메달에 도전한다. 황선우의 올림픽 결선 진출은 ‘마린보이’ 박태환 이후 9년 만이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선에서 1분45초53을 기록해 전체 16명 중 6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에 올랐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선 1분 44초 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웠다.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종전 한국기록(1분 44초 80)을 11년 만에 0.18초 줄였다.

준결승 기록은 예선보다 0.91초 느린 기록으로 결선에 올랐다.

황선우는 “어제 (저녁에) 예선을 뛰고 오늘 아침에 준결승을 뛰게 돼서 회복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전날보다 기록이 떨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예선은 전날 저녁 7시 30분에, 준결승은 오전 10시40분에 시작한 탓에 회복시간이 짧았다.

결승전은 27일 오전 10시43분에 열린다. 토너먼트는 미국 등 수영 강국 시청자들의 현지시간을 고려해 오전으로 잡혀 오후에 몸이 올라오는 황선우에게는 다소 불리하다.

하지만 준결승과 결승 사이 24시간 가량 휴식 시간이 있어 큰 대회에서 긴박한 레이스를 처음 치르는 황선우에게 조금이나마 숨 돌릴 시간이 늘어난 것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황선우는 "어제 한국 신기록은 예상 못 했는데 좋은 기록이 나와서 정말 만족스러웠다. 놀라기도 했다. 레이스가 괜찮아서 기록이 잘 나오겠다 생각했다'면서 "결승에서는 기록을 경신하는 것을 목표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