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직격 “드루킹 은폐해 놓고…벼락출세 참회해야 정상”

“박근혜·이명박 감옥 보내놓고 사면 요구? 정상이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정상'이라고 공세를 퍼부었다.

홍 의원은 26일 밤 페이스북 글에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뜬금없이 당시 은폐 당사자로 지목받던 분이 이것을 문 정권의 정통성 시비거리로 삼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드루킹 피해 당사자였던 저나 안철수 후보가 문제를 삼아야지, 은폐 당사자로 지목받던 분이 뒤늦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을 사건은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5일 페이스북 글에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사건' 댓글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하며 특검 재개를 주장했다.

홍 의원은 "1심 판결 후 제가 지속적으로 상선 수사를 위해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당시 검찰은 도대체 뭘 했던가"라며 "윤석열 후보는 그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다. 그만 자중하라"고 몰아붙였다.

이어 "윤 후보 주장대로 한다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한다고 해야 정상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론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도 문제 삼았다.

홍 의원은 "자신은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강변하면서 무리하게 감옥 보낸 두 분을 정치적으로 사면 요구하는 것도 정상적인 검사의 태도인가"라며 "그건 검사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 말을 들을 때 나는 이렇게 들렸다"며 "두 분에 대한 수사는 정치수사였고 잘못된 수사라는 걸 고백하는 것으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