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이다빈 ‘0.5초 헤드샷’ 버저비터 발차기로 기적같은 결승진출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급 여자 태권도 준결승전에서 영국의 비안카 워크던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이다빈은 25-24 한 점 차이로 은메달을 확보했다. 2021.7.27ⓒ사진=뉴스1

태권도 여자 국가대표 이다빈(25·서울시청)이 세계 최강 영국의 비안카 워크던을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벌어진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준결승 전에서 비안카 워크던(30·영국)과 접전 끝에 25대 24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워크던은 2016년 리우올림픽 동메달 리스트로 올림픽 랭킹 1위다. 워크던은 8강에서 카자흐스탄의 데니스 선수를 가볍게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다빈은 3라운드 마지막에 발차기를 허용해 22-24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종료 직전 왼발을 들어 비안카의 얼굴에 꽂아 막판 뒤집기 승리를 거뒀다. 공격이 상대의 머리에 들어가는 순간 버저가 울렸고 승부가 마무리됐다.

올림픽 무대는 처음인 이다빈은 앞서 16강전에서는 아미나타 샤를렝 트라오레(코트디부아르)에게 17-13 역전승을 거둔 뒤 8강에서 카테리네 로드리게스 페게로(도미니카공화국)를 23-14로 제압했다.

이다빈은 아시안게임에서 2014년 인천 대회 62㎏급,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67㎏초과급 우승으로 2연패를 이뤘고,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급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