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적인 대북관 드러낸 최재형 “문재인 정부, 자유·평화 지킬 수 있나”

남북연락선 복원에 “남북 평화, 김정은 선의에 의해 지켜지는 것 아냐…스스로 능력 있어야”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최재형 전 감사원장(가운데)이 27일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군 중면 두루미그린빌리지를 방문해 실향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뉴시스

야권 대선 주자인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7일 "우리 정부가 남북 평화를 계속 얘기했지만, (평화는) 말로만 지켜지는 게 아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선의에 의해 지켜지는 건 더더욱 아니다"라며 "스스로 능력이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경기도 연천군 UN군 화장터에 방문한 자리에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은 한국전쟁 휴전일 및 UN군 참전의 날로, 최 전 원장이 안보 행보에 나서며 야권 대선 후보로서의 보수적인 대북관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최 전 원장은 "개성 연락사무소가 처참하게 폭파되는 장면을 다 봤고, 서해 앞바다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의해 사살되고 시신마저 불태워지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제대로 된 항의조차 안 했다"며 "과연 우리 정부가 진정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최 전 원장은 "(평화는) 말로 지켜지는 게 아니라 실력과 의지가 있어야 한다"며 "저는 실력과 의지로 평화를 지켜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원장은 자신의 대북정책 구상을 묻는 말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한참 뜸 들이다 입을 연 최 전 원장은 "(남북이) 서로 간에 오해가 없도록 대화를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면서도 "그런데 일방적으로 끌려가는 게 아니라 실질적으로 평화 의지를 이끌어내야 하고, 동시에 말만이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서도 할 말을 하면서 장기적으로는 평화적인 통일을 유도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답변만 내놨다.

최 전 원장은 캠프를 통해 남북 통신선 복원에 대한 추가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작년 6월 북한의 일방적 조치로 단절되었던 군 통신 연락선 복원에 남북이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이번 합의가 일회용으로 그쳐서는 안 되며, 지속성이 보장될 때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을 가지고 마치 한반도 평화가 눈앞에 다가온 양 들떠서는 결코 안 되며 차분히 상황을 정리함으로써 진정한 평화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