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드루킹 특검’ 재개하잔 윤석열에 “기본 자질 안 돼”

“검찰총장 때 아무런 수사 않다가 이제 와 뒷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7일 보수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한 허익범 특검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검찰총장 때 아무런 수사를 하지 않다가 이제 와 뒷북”이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탄소 중립 선도기업 현장 방문 뒤 윤 전 총장의 특검 재개 요구에 대한 견해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가 특검 (재개)하라는 건 설득력이 없다”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적했듯, 허익범 특검이 다 한 걸 또 특검하잔 건 논리상으로 설명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또 “자신이 그 당시 문제가 없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걸 합리화해서 일종의 과잉반응을 보인 거 아닌가”라며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허익범 특검이 아예 대통령 선거와 관련한 사안은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공소사실에 들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지사가 선거에서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대가로 제안한 것 아니냐며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된 것조차도 무죄로 판결 났다”며 “다른 사람도 아니고 법률전문가고 검찰총장도 지낸 분이 기초적인 공소사실도 제대로 파악 못 하고 이런 말을 하는 건 기본 자질이 안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김 전 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 유죄 판결에 대한 입장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 핵심 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며 “문 대통령은 침묵하고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