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 대통령 지지율 40%면, 백성 아우성 다 덮이냐”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부산을 방문했다. 자료사진.ⓒ윤석열 후보 캠프

야권 대선주자로서 연일 '반문(반문재인)정서'를 자극하는 행보를 이어가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게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 지지도는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윤 후보는 국정 지지도와 정부의 실정은 다른 문제라고 반박했다.

부산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자갈치 시장에서 상인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드러났다는 취지로 말하는데, 여러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를 유지하고 있다. 이 괴리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지지율이 한 40% 되면 백성들의 아우성이라는 걸 다 덮을 수 있는 것이냐"라며 "저는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발끈했다.

그는 이어 "지지율이라는 게 의미하는 게 정확히 어떤 것인지 해석도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 후보는 이날 시장 상인들과 나눈 대화 중 인상 깊은 대목을 언급하며 "우리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과연 높은 곳에 계신 분들이 얼마나 피부로 느낄 수 있는가, 이걸 좀 느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현 정부를 직격했다.

이어 "국가가 국민을 위해 어떠한 정책을 내놓을 때 단순히 표를 얻기 위한 쇼가 아니라 정말 조용하고 내실 있게, 국민 상식에 맞게, 편안하게 사실 수 있도록 조용하게 뒷바라지해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제가 뭐 잘나서 저를 열렬히 환영해주시겠나. 이 분들의 그런 열렬한 환영 이면에는 정부가 이 분들에 대해서 제대로 배려를 못 했다는 뜻 아니겠나"라고 해석하며 정부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아울러 윤 후보는 이날 남북 통신 연락선이 복원된 데 대해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대화의 통신선이 복구된 마당에 조금 더 우리가 주장할 것들, 이를테면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라든지, 해수부 공무원 사살 등 이런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우리 입장을 주장하고 (북한에서) 뭐라고 얘기하는지 들어봐야 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가 발전하려면 서로 허심탄회하게 할 소리는 하고, 그런 게 안 되고 또 여전히 저쪽의 심기를 살피려면 핫라인 복원이 큰 의미가 있겠느냐"며 깎아내리기도 했다.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부산 서구의 한 식당을 방문,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식사하고 있다. 2021.07.27. (부산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