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정계곡 불법영업 또? 아예 그런 생각 들지 않도록 강력 조치”

이재명 경기도 지사(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내 청정계곡에서 불법영업 행위가 다시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즉시 고발 조치하는 등 예외 없이 엄중 제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7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여름 한 철 장사다 보니까 '조금 위반한 건 괜찮겠지' 이렇게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런 생각 때문에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 처음 조금 위반하면 나중에 한 발짝씩 가서 결국 제자리로 가는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일부 언론매체에서 '계곡정비 상황이 잘 유지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한 것을 언급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경기도 계곡정비의 성과들을 칭찬하고 그 후에 어떻게 관리되고 있나 매우 관심이 높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 써서 챙겨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즉시 강제철거 및 형사고발 조치하고, 우리 특사경 소관 업무면 즉시 입건해서 처벌하도록 하라"고 강력 조치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이 문제는 일종의 바로미터 같은 것이다. '위반해도 다시 옛날로 돌아가네' 이 생각이 조금이라도 들면 안 된다.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서도 "경기도가 역점 추진 중인 '모두를 위한 계곡'에 극히 일부 사례이긴 하지만 다시 예전의 하천 사유화와 불법 공작물이 나타났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오늘 즉시 시·군에 긴급특별단속지시를 내렸다"고 알렸다.

이어 "위법시설 발견 시 즉시 철거 및 형사처벌 조치, 불법 방치 시 부단체장 이하 공무원 지휘라인 엄중 징계, 불법 방임한 하천감시원과 지킴이 전원 해촉, 현장단속에 도 공무원 지원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