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나오미, 실수 연발하며 16강 탈락 ‘일본 열도 충격’

오사카 나오미(2위·일본)가 27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테니스 여자 단식 16강전(3회전)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42위·체코)와 경기 중 실점 후 아쉬워하고 있다. 개막식 성화 점화자로 나서고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오사카는 본드로우쇼바에게 세트 스코어 0-2(1-6 4-6)로 무기력하게 패하며 조기 탈락했다. 2021.07.27.ⓒ사진=AP/뉴시스

오사카 나오미(24·세계2위)가 실수를 연발하며 16강에서 무너졌다. 일본은 올림픽 개막을 알리는 영광스러운 성화 최종주자로 오사카를 발탁하는 ‘깜짝’이벤트를 벌였으나 쓸쓸히 퇴장하게 됐다.

오사카는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게 테니스파크에서 열린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42·체코)에게 0-2(1-6 4-6)으로 완패했다. 일본은 오사카의 금메달을 의심하지 않은 터라 오사카의 조기 탈락으로 큰 충격에 휩싸였다.

오사카는 초반부터 실수를 거듭하며 첫 게임에서 브레이크를 허용했다. 세 번째 게임에서 브레이크를 잡았으나, 리턴게임에서 적극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본드로우쇼바에 포핸드와 드롭샷을 허용하며 4게임을 내리 내주고 첫 세트를 내줬다.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테니스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가 성화대에 불을 붙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9개 종목 355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획득해 종합순위 10위 이내 성적을 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1.7.23ⓒ사진=뉴스1

두 번째 세트에서 오사카는 강력한 포핸드와 서브에이스를 터뜨리며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4게임에서 포핸드 실책을 범하며 강력한 리턴 에이스를 허용했다. 마지막은 더블 폴트를 범해 스스로 무너졌다.

오사카는 올해 5월에 행해진 프랑스 오픈의 2회전에서 기권했다. 2018년 US오픈 이후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었다면서 기자회견을 거부해 투어에서 이탈했다. 이번 올림픽은 오사카의 약 2개월 만에 복귀전이었다.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 미국 국적 아버지(레오나르도 프랑수와)와 일본인 어머니(오사카 다마키) 사이에서 태어났다. 2018년 US 오픈에서 미국의 세레나 윌리엄스를 꺾고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