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남북 통신선 복원 환영... 분명히 긍정적인 조치로 평가”

미 국방장관, “북한에 외교의 문 열어놓고 실용적인 접근법 취할 것”

미국 워싱턴의 미 국무부 건물. (자료 사진)ⓒ미 국무부 공개 사진

미국 국무부가 남북이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데 관해 환영한다면서, 분명히 긍정적인 조치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27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은 남북 간 대화와 관여를 지지한다”면서 “따라서 물론 오늘 남북 통신선 복구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명히 이것이 긍정적인 조치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이어 “외교와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수립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북미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남북한 통신선 복원을 환영하며, 북한이 다시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한 싱크탱크 연설에서 남북관계에 관해 군사적 준비 태세를 언급하면서도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우리는 북한에 외교의 문을 열어놓는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취한다”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그는 “미국과 이 지역은 우리가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함께 협력할 때 더 안전해지고 번영한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남북이 통신연락선 복구한 데 따라 향후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첫 시험대가 오는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미가 이 훈련의 규모와 시행 여부를 어떻게 조율할지와 이에 따른 북한의 반응이 변곡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