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유가족 정리된 의견 제안하면 적극 검토할 것”

세월호 유가족들이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물품들을 옮기고 있다. 이날 기억공간에서 정리된 물품들은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겨졌다. 2021.07.27ⓒ김철수 기자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안 세월호 기억공간에 대한 유가족의 자진철거 결정과 관련, 기억공간의 향후 운영 방향을 유가족들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27일 이창근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유가족 협의회의 정리된 의견으로 제안해 주시면 광화문 광장의 기능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세월호의 희생과 유가족의 아픔을 기릴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는 이날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진 철거를 결정했다. 건물 안 전시물들은 서울시의회로 옮겨 임시 보관하고, 기억공간 건물은 해체 작업을 거쳐 경기 안산시 가족협의회 사무실로 옮겨진다.

유족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가 유가족의 협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통보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임시 이전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유가족들의 결정에 대해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한 서울시정에 협조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유가족의 결정은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의 '존치'나 '철거 후 재설치'보다는 '광화문 광장의 온전한 기능 회복'을 원하는 서울시민 다수의 확인된 의견에 부합하는 지혜로운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시는 "지난 세월호 7주기를 기해 재난과 위기에 강한 '매뉴얼 서울'을 시민께 약속드렸다"며 "아이들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한 반성과 업그레이드의 다짐이었다"며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안전 사회 구축과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