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남북통신선 복원에 “관계 개선 발판…진전 속도는 더딜 수 있어”

김준형 국립외교원장ⓒ김철수 기자

전문가들은 남북이 그동안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데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면서도, 향후 관계 개선의 진전 속도는 더딜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굉장히 중요하고 긍정적이지만, 결과물이라기보다는 시동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입장에서는 한미정상회담이 나쁘지 않았고, 비난 수위도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으나, 협상장에 나올 정도의 인센티브는 없었다. 북한은 그 속도대로 맞추는 것”이라며 “대남 채널과 대미 채널을 그대로 하나로 살려두는, 땅 다지기라고 해야 할까. 그럴 필요성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벌써 정상회담 얘기가 나오고 남북미가 연결되고 북미가 연결되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렇게 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전제하더라도, 너무 쉽게 모든 일이 일어날 거라는 건 또 다른 희망고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더 냉철해야 될 필요는 있을 것 같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원장은 “특히 북한의 코로나 상황을 감안하면 대면접촉이나 그다음 수순 같은 것들이 바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조금 더 치밀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같은 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후의 남북대화나 남북관계 개선의 발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 상황으로 대면접촉이 안 되는 것이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현실적으로 당장 대면접촉을 통해 직접적인 협력사업을 하는 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8월에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향후 남북미 대화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 역시 ‘전면 실시’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김 원장은 “작년과 재작년 축소된 형태로 훈련이 진행됐을 때 북한이 비난은 했지만, 이 자체를 갖고 전체를 문제 삼아 (관계를) 망가뜨린 건 아니다”며 “(규모가) 축소되는 정도로 하고, 위협적으로 보여준다는 정도의 관리만 하면 북한도 비판을 안할 순 없겠지만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이번에 한미연합훈련을 어떻게 지혜롭게 넘어가느냐 하는 게 앞으로 남북관계가 어디로 가는가에 대한 또 한 번의 시금석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