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 진출...‘아시아 신기록’ 세워

수영 황선우가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전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남자 수영 100m 자유형 준결승에서 3위로 골라인에 들어와 100m 자유형 47초 56으로 한국, 아시아 신기록을 갱신했다. 2021.7.28ⓒ사진=뉴스1

한국 수영 기록을 새로쓰고 있는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100m에서도 기록 행진을 펼치며 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영 100m 준결승 1조에서 47초56을 기록했다.

이는 47초11을 기록해 전체 1위에 오른 클리먼트 콜레스니코프(러시아올림픽선수단)와 불과 0.45초 차이다.

이에 따라 황선우는 준결승 1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에 오르며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승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에서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그가 처음이다.

황선우가 기록한 47초56은 아시아 신기록으로, 지난 27일 자신이 세운 한국 기록 48초04를 하루 만에 0.41초 줄였다. 이는 2014년 중국의 닝쩌타오가 세운 47초65를 7년 만에 0.09초 줄인 것이다.

또 황선우는 지난 25일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로 한국신기록과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운 데, 이날 기록으로 두 종목 세계주니어신기록을 가진 선수가 됐다.

직전 세계 주니어신기록은 2020년 10월 러시아의 안드레이 미나코프가 세운 47초57이었다.

주니어와 시니어를 통틀어 수영종목 세계기록을 가진 한국 선수는 황선우가 유일하다.

황선우는 29일 결승에 나선다. 해당 경기는 29일 오전 11시37분에 열릴 예정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