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닦던 수세미로 발을 슥슥...식약처, 영상 속 문제의 식당 찾았다

서울 방배동 소재 족발집...식약처, 현장 점검 통해 식품위생법 위반 다수 확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온라인상에 확산된 ‘비위생적 무 세척 음식점 동영상’과 관련해, 해당 업소를 특정하고 지난 27일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행위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식당 직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무를 세척하던 수세미로 발을 닦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온라인에서 파장이 일었다. 관계당국이 조사를 한 결과 논란의 업소가 특정됐는데, 서울방배동에서 영업 중인 족발집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온라인상에 확산된 ‘비위생적 무 세척 음식점 동영상’과 관련해, 해당 업소를 특정하고 지난 27일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영상에서는 한 남성이 대야에 물을 받아 무를 담궈 놓고 세척 작업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이 남성은 무가 담긴 대야에 발을 담그고 있었다. 심지어는 무를 닦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을 닦기도 한다. 옆에 선 여성은 이 모습을 보면서도 전혀 말리지 않고 무심히 자리를 떠난다.

영상 속 업소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방배족발’이었다. 식약처는 “해당 영상은 지난 6월말 경 해당 업소 조리 종사자의 무 세척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이라며 “해당 종사자는 지난 25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동영상 속 차량의 등록정보를 조회하여 해당 지역을 특정했고, 위해사범중앙조사단 디지털 포렌식팀이 이 동영상에 찍힌 건물 특징과 주변 환경 등을 정밀 분석해 문제의 음식점이 어디인지 밝혀냈다.

현장 점검 실시 결과, 해당 음식점에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고, 원료를 비위생적으로 관리하는 등 위반 사항도 적발됐다.

유통기한이 지난 머스타드 드레싱을 냉채족발 소스 조리에 사용하고, 마찬가지로 유통기한이 지난 고추장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한 상태였다. 또 냉동만두와 냉동족발 등 냉동제품을 보관 기준인 영하 18℃를 지키지 않고 보관했다. 그외에도 육류, 채소류를 다루는 칼과 도마가 청결하게 관리되지 않았으며, 환풍기와 후드 주변에는 기름때가 끼어있는 등 전반적 위생 관리가 미흡했다.

해당 위반사항들에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징역·벌금 등 처벌이 부과된다. 식약처는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