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사면’ 입장 나뉜 민주당 대선주자들, 이낙연·정세균 ‘△’

추미애, ‘남녀평등복무제 도입’ 찬반 묻는 박용진에 “여성도 군대 가란 형식적 평등 반대”

28일 MBN·연합뉴스TV 공동 주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TV 토론회 (자료사진) 2021.07.28.ⓒ연합뉴스TV 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인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견해가 엇갈렸다. 이재명·김두관·박용진·추미애(기호순) 후보는 사면 반대를, 정세균·이낙연 후보는 찬성도 반대도 하지 않는단 모호한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은 28일 오후 MBN·연합뉴스TV 공동 주최로 열린 TV 토론회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공통질문을 받았다. ‘O’(사면이 필요하다) 혹은 ‘X’(사면이 필요지 않다)로 답변하는 형식이었다.

이재명·김두관·박용진·추미애 후보는 곧바로 ‘X’ 푯말을 들었다. 정세균·이낙연 후보는 선택지 중 답변을 고를 수 없다며 ‘세모(△)’라고 입장을 전했다. 답변에 대한 부연설명 기회는 토론회 시간관계상 박용진·추미애·정세균 후보에게 주어졌다.

박 후보는 사면이 필요치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우선으로 해야 한다. 진영 간 통합도 중요하지만 우리 사회는 사실 계층 간 통합이 더 중요하다”며 “그런 면에서 말씀드리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련한 사면 문제도 저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추 후보는 “(사면은) 정치권의 당리당략 차원 문제로 할 게 아니다.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탄핵 선고를 내림으로써 탄핵이 성공한 것처럼 알려졌지만, 그건 법적 절차의 마무리 과정일 뿐”이라며 “연인원 1,700만 명의 국민이, 설령 광장에 함께하지 않았더라도 마음에 촛불을 든 국민이 주권자로서 내린 심판이었다. 국민께서 동의하지 않는 이상 정권 담당자나 정당이나 국회가 함부로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대로 정 후보는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대통령이 잘 판단해 줄 것”이라고 입장을 유보했다. 정 후보는 “사면을 하기 위해선 국민적인 공감대가 만들어지는 게 중요하다. 아마 대통령께서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살피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후보의 ‘세모’ 답변도 눈길을 끌었다. 이 후보는 앞서 언론사와의 신년 인터뷰 때 “국민 통합”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건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이 후보의 입장은 기존 ‘사면론 고수’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11일 예비경선 컷오프 결과 발표 뒤 후보들이 처음으로 맞붙은 현장이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당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후보 간 상호 비방을 자제하겠단 내용의 ‘원팀 협약식’을 가진 만큼 후보들은 네거티브를 상대적으로 삼가는 분위기였다.

당내 지지율 ‘투톱’으로 꼽히는 이재명 후보에겐 ‘지역주의’ 공격이, 이낙연 후보에겐 ‘친인척 측근 비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키워드로 한 공세가 들어오긴 했지만, 예비경선 토론회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주고받은 거친 설전은 전체적으로 사그라들었다.

대신 정책 토론에 대한 비중이 종전보다 증가했다. 후보들은 상대방의 주요 공약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기탄없이 표출했다. 이재명 후보는 김두관 후보의 ‘지방분권·균형발전’ 공약에, 이낙연 후보는 박용진 후보의 ‘국부펀드’ 공약에 공감을 표했다.

한편 추미애 후보는 ‘모병제 전면전환과 여성과 남성 모두 군대에 가는 남녀평등복무제 도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박용진 후보의 물음에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추 후보는 현실적으로 현재 군 구조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며 “‘여성도 똑같이 군대에 가야 하지 않냐’고 하는데 여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 그런 입영의 방식 아니어도 사회적 공익 활동을 위한 여러 가지 좋은 방안이 있다. 꼭 획일적으로 다 같이 군대에 가야지만 남녀가 평등하단 기계적·형식적 평등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가 공동주관하는 본경선 1차 TV 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후보들이 시작에 앞서 포토 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후보. 2021.07.28.ⓒ국회사진취재단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