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양궁’ 이강인 ‘야구’ 세리머니 의미는?

대한민국 황의조가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패널트킥을 성공시킨 후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2021.7.28ⓒ사진=KFA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는 28일 일본 요코하마의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요코하마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한국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B조 1위로 진출해 A조 2위인 맥시코와 31일 8강전을 치른다.

황의조는 전반 12분 이동준이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올림픽 첫 골을 뽑아냈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에 김진규의 크로스가 골키퍼 손에 맞고 나오자 가볍게 밀어넣으며 추가득점을 올렸다. 이후 후반 7분 김진야가 만든 페널티킥을 성공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황의조는 “(골을) 나도 기다렸고 모두가 기다렸다. 부담감이 없지 않았지만, 언젠가는 터질 거라 생각했다”면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터져서 마음이 놓인다. 8강과 8강을 넘어서는 그 때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을 다 치르고 한국에서 A매치를 3경기 했다. 일주일 쉬고 바로 올림픽 팀에 합류했는데 쉬는 시간도 짧았고 관리하는데 어려웠다”고 말하고 “천천히 몸을 올리고 있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해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황의조는 “양궁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 우리도 원팀으로 목표는 하나다. 원하는 목표를 얻고 싶다”면서 “금메달 따는 것을 많이 봤다. 금메달을 향한 열정, 우리도 그런 것을 많이 가져야 한다”며 양궁 세리머니의 의미를 설명했다.

대한민국 이강인이 28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7.28ⓒ사진=뉴스1

이강인(발렌시아 CF)은 4-0으로 앞선 후반 12분 교체 투입됐다. 5-0으로 달아난 후반 37분 김동현(강원FC)의 패스를 벼락같은 중거리슛으로 마무리했다. 이강인은 배트를 휘두르는 ‘야구’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강인은 “어떻게 하다가 야구 강백호 선수와 알게 됐다. 연락을 하면서 골 넣거나 홈런을 치면 서로 세리머니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큰 의미는 없다. 관심을 받아서 서로 잘했으면 좋겠다”면서 “세리머니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다. 세리머니 보다 팀에 보탬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뉴질랜드와 1차전 선발 출전 이후 루마니아와 2차전, 온두라스와 3차전에 모두 교체로 출전했다.루마니아전에서 2골을 터뜨렸고, 온두라스전에서도 특유의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이강인은 "골보다 팀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 그것을 위해 이틀 동안 코칭스태프와 정말 힘들게 잘 준비해서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큰 승리를 거둬 행복하다. 분위기도 많이 좋아졌다.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