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올림픽 2연패 이탈리아 압도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1.7.28ⓒ사진=뉴스1

[광고1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처음 이 종목의 금메달을 만들었던 김정환(38)과 구본길(32), 여기에 개인전 세계랭킹 1위 오상욱(25),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준호(27)가 합류하며 최강의 전력이 탄생했다.

남자 사브르 단체전은 펜싱 종목의 순환에 따라 2016 리우데자레이루 올림픽에 편성되지 않았다. 9년 만에 열린 이 종목에서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지켰다.

한국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완벽하게 제압했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김정환이 루카 쿠라톨리와 대결을 5-4로 앞선 채 끝낸 뒤 단 한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정환 다음으로 출전한 오상욱은 알도 몬타노에게 단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경기 뒤 오상욱은 “제가 올해 3월 헝가리에 월드컵 참가 뒤 코로나19에 확진됐는데, ‘코로나에 걸려도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구본길(32)은 2012 런던과 이번 도쿄 단체전 멤버 중 어디가 더 강하느냐는 질문에 “비교가 쉽지 않지만, 굳이 고르자면 런던이다. 노련미가 훨씬 낫다. 그때 뛰었던 원우영, 오은석 선배들이 길게 버텨준 덕분에 오상욱, 김준호가 성장할 시간을 벌었고, 한국 사브르가 세대교체를 자연스럽게 할 수 있었다”고 두 선배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정환은 2012 런던 사브르 단체전, 2016 리우 개인전 동메달, 이번 도쿄 개인전 동메달과 단체전 금메달까지 목에 걸며 역대 한국 펜싱 선수 중 올림픽 최다 메달 보유자가 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