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육우를 속였다…서울시, ‘가짜 한우’ 판 13개 업소 적발

위반 유형ⓒ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가짜 한우를 판매한 업소 13곳을 적발했다.

서울시는 29일 "올 상반기 31명 주부 '미스터리 쇼퍼' 활약으로 마트·시장 정육점 669곳을 점검해 '한우둔갑판매업소' 13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미스터리 쇼퍼는 손님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 서비스를 평가하는 사람이다.

서울시는 시민명예감시원 108명 중 한우 지식이나 구매 경험이 많은 주부를 중심으로 우리 축산물 안전지킴이단 31명을 운영 중이다.

서울시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은 6개월간 관내 한우판매업소 669개소를 방문, 구두나 라벨지 등을 통해 한우임을 확인한 뒤 육류를 구입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는 이들이 구입한 육류에 대해 유전자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한우가 아닌 것으로 판정받은 경우 조사권을 가진 축산물 검사관(수의사) 등 공무원과 주부들이 해당 업소에 재방문, 원산지 및 식육의 종류 등을 다시 확인했다. 이러한 민관합동조사 과정을 거쳐 적발이 이뤄졌다.

올 상반기 적발된 업소는 총 13개소이다. 호주산 또는 미국산 등 수입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가 5개소, 육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가 8개소이다.

판매지별로는 주택가 정육점 5개소, 전통시장 내 상점 4개소, 중·소형마트 4개소였다.

이들 업소는 외국산 쇠고기를 원산지 표시없이 보관하다가 한우로 거짓 표시해서 판매하는 수법 등을 사용했다.

시는 위반업소에 대해 고발이나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축산물의 주요 구매자인 주부들이 이번 기획점검에 적극 활동함으로써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단속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전국한우협회 등 유관단체와 협력을 강화해 위반 업소를 퇴출하고 우리 축산물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