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조승우 “중학교 때 첫사랑 20대에 재회, 결국 헤어져”

배우 조승우ⓒtvN

배우 조승우가 예능에서 첫사랑과 재회했지만 끝내 이뤄지지 못했던 애틋한 사연을 털어놨다.

조승우는 28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17회에 출연했다. 조승우가 예능에 출연한 것은 16년 만이다.

이날 유재석은 조승우의 첫사랑에 관해 질문했다. 유재석은 "중학교 1학년 때 키가 150㎝, 정말 예쁜 맨 뒷줄 여학생은 160㎝. 담임선생님이 맨 앞줄과 뒷줄을 바꾸라고 했다. 뭔가 눈 주위에서 반짝거렸다. 앞을 봤더니 그 친구가 거울로 날 보고 있었다. 거울 속에서 눈이 마주쳤다. 영화같이. 이게 진짜 있었던 일이냐"라고 물었다.

조승우는 "사귀었다. 1년 동안. 제가 고백했다. 편지에 'I Like You' 라고 썼다"며 "소리 나는 악어 인형, 그것도 줬다. 매일 체육 시간 끝나면 포도 주스 자리에 놓고 그랬다"고 떠올렸다.

그는 "그런데 제가 너무 내성적이고 수줍어해서 전화를 한 번도 안 했다"며"그래서 차였다. 중2 때 차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왜 전화를 안 했냐"고 물었다. 조승우는 "떨려서 그랬다"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밖에서 만난 적도 없냐. 학교에서만?"이라고 재차 물었다. 이에 조승우는 "네, 그럼 사귄 게 아니었네요"라고 말하면서도 "심장이 이렇게 나올 것 같았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조승우는 이후 첫사랑과 20대 초중반에 재회했다고 밝혔다.

그는 "20대 초중반쯤에 다시 만났다. 4개월 만나고 첫사랑은 안 된다는 걸 깨달았다"며 "성격이 바뀌어 용기를 내서 '아이러브스쿨'로 찾았다. (그렇지만) 4개월 만나고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한 작품이 120회 촬영이면 118회 현장 대기해야 했다. 기본 분장하고 계속 기다리고 있어야 했다"며 첫사랑과 재회했지만 만날 시간이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