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라면’ 이어 ‘신라면’ 가격도 오른다... 평균 6.8% 인상

“원자재 가격 인상과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 비용 상승이 가격인상 주요 요인”

농심 신라면 자료사진ⓒ농심 제공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라면 가격을 인상한다.

농심은 오는 8월 16일부터 신라면 등 모든 라면류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의 라면 가격 인상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주요 제품의 인상 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 사발면 4.4% 등이다.

이로써 현재 대형마트에서 평균 676원(1봉지)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으로 오른다. 단 유통점별로 실제 판매가격이 상이할 수 있다.

농심은 이번 가격 인상의 주요 요인으로 팜유와 밀가루 등 주요 원자재 가격 인상과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 비용의 상승을 꼽았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 가격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그간 원가 인상의 압박을 감내해왔다”면서도 “원가 압박이 누적되어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