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성 보여준 황선우, 남자 100m 자유형 5위

수영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결승서 5위를 차지했다. 47초82. 2021.7.29ⓒ사진=뉴스1

황선우(18·서울체고)가 100m 자유형에서 5위에 그쳤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전에서 47초82의 좋은 기록에도 불구하고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수영 남자 100m 종목은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이 출전한 이후 69년 만에 황선우가 출전했다.

앞서 황선우는 27일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7초97로 한국신, 28일 준결승에서 47초56을 기록하며 아시아 신기록을 새로 썼다.

6번 레인에 출전한 황선우는 8명중 가장 빠른 0.58초의 출발 반응속도로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세계 최강인 카엘렙 드레셀(미국)은 일찌감치 치고나가며 레이스를 주도했다.

황선우는 6위로 반환점을 돌았고 남은 50m에서 전력을 쏟아부었으나 5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드레셀은 47초02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 카일 찰머스(호주)가 47초08로 뒤를 이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