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박근혜 사면=국민통합’이라는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 부끄러움 모르나”

“탄핵 부정, 반탄핵 전선 구축 의심...입장 분명히 밝히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29.ⓒ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9일 “제1야당 대선 주자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탄핵의 강 저편으로 다시 되돌아가려는 것 같아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보수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등이 ‘국민통합’을 거론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결단을 압박하는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요즘 야권 주변에서 ‘국민통합’이란 단어가 부쩍 자주 들린다. 그런데 국론분열, 국민갈등 유발자들이 그 말씀을 하시니 도저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국민 혼란만 커지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주도한 박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탄핵이 잘못됐단 뉘앙스를 풍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전 원장은 ‘정치적 유불리나 계산을 떠나 국민 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촉구했다. 정치적 셈법을 하고 계신 분이 혹시 (최 전 원장) 본인이 아닌가 궁금하다”고 질타했다.

또 “홍 의원은 ‘대사면을 하라, 그렇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란 말을 했고, 황 전 대표도 ‘문 대통령도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사면하라’며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냈다”며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 최 전 원장, 황 전 대표, 홍 의원을 싸잡아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인가, 아니면 국민통합이 무슨 뜻인지 모르는 것인가”라며 “사면을 국민통합으로 슬쩍 둔갑 시켜 탄핵을 부정하고, ‘반탄핵 전선’을 구축하려 드는 것 아닌지 저의가 의심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촛불 민심에 거스르고 헌정질서를 거꾸로 되돌리는 야권통합용 정치사면은 국민이 허락지 않으실 것이다. 사면요구에 앞서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부터 밝히라”고 촉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