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승부처마다 해결 도미니카공화국 제압

배구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기뻐하고 있다.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2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오는 31일 일본과 중요한 4차전을 치른다. 여기서 승리하면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2021.7.29ⓒ사진=뉴스1

에이스 김연경의 진가가 드러난 경기였다. 김연경은 위기상황 마다 팀을 다독이며 귀한 승리를 가져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김독 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미니카 공화국과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풀세트 접전끝에 귀한 승리를 따냈다.

올림픽에 앞서 치른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서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에 0-3으로 완패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한 세트를 따내는 파워있는 팀이다. 높은 블로킹으로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주거니 받거니 진행되던 경기의 승부처는 5세트였다. 김연경은 고비마다 고함을 치며 팀을 이끌었다. 9-9로 치열한 공방이 펼쳐지던 상황에서 김연경이 등장했다. 지니에리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며 포효했다. 이어진 서브에이스 성공으로 순식간에 11-9로 달아났다.

김연경의 포효로 대표팀의 움직임이 한층 기민해졌고 양효진의 블러킹과 박정아의 공격 성공으로 경기를 끝냈다. 김연경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엘리사베트 마르티네스와 함께 양팀에서 가장 많은 20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김희진(30·IBK기업은행)과 박정아(28·한국도로공사)가 각각 16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1차전에서 브라질에게 패했으나 2차전에서 케냐을 잡고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풀세트 접전 끝에 따내며 2승1패를 기록했다. 오는 31일 개최국 일본과 A조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