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1만주 해바라기 전시회 열었다

서울대공원에서 열린 해바리기 전시회.ⓒ서울시 제공

서울대공원이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해바라기 전시회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부터 운영 중인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회'는 식물원에서 직원들이 직접 재배한 미니해바라기와 노란 코스모스 등 1만주를 대공원역 2번 출구부터 종합안내소에 이르는 7천㎡에 심은 것이다.

특히 이번에 전시하는 해바라기는 미니해바라기로 '썬세이션 프레임', '썬세이션 옐로', '테디베어' 3종 9천주며 노란 코스모스 1천주, 나무수국, 로즈마리, 세이지 등 계절초화도 함께 전시한다.

여름에 피는 해바라기의 노란색 꽃은 활력을 느끼게 하며 또한 금색과 비슷하다고 해서 행운과 생명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우리나라에서는 모란꽃과 더불어 재물이 들어오는 부귀화로 인기가 많아 집안에 인테리어 용으로 꽃과 그림을 많이 이용한다.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답답함과 우울함이 만연해 있는 지금 희망을 전해주는 해바라기를 보며 행운을 가득 받고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를 바란다"며 "서울대공원은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도 다양한 식물이 있는 정원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