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접전’ 한국 야구 연장 끝에 이스라엘에 10회 6-5 승리

야구 대표팀 양의지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 10회말 2사 만루 상황, 몸에 공을 맞고 있다. 2021.7.29ⓒ사진=뉴스1

한국 야구 대표팀이 물고 물리는 혈투 끝에 귀중한 첫 승을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10회 연장 승부치기 접전 끝에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박해민(중견수), 이정후(우익수), 김현수(김현수), 강백호(지명타자), 오재일(1루수), 강민호(포수), 오지환(유격수), 허경민(3루수), 김혜성(2루수)으로 타순을 구성했고, 원태인이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선발 원태인은 1회초 삼진 3개로 산뜻하게 시작했으나 3회 1사2루에서 원태인이 킨슬러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해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3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오지환이 피시먼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2-2 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6회 이스라엘의 라반웨이가 최원준을 상대로 투런포를 날리며 4-2로 달아났다.

이에 한국은 백투백 홈런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정후·김현수가 연타석 홈런을 작렬시켰다. 이어 오지환이 2사 2루에서 역전 2루타를 날리며 5-4로 앞섰다.

9회초 ‘끝판대장’ 오승환이 등판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라반웨이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해 5-5 다시 동점.

한국의 9회말 공격이 무산되면서 경기는 연장 승부치기로 돌입했다. 무사 1,2루에서 글래서가 번트를 시도했지만 오승환은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버챔과 킨슬러도 삼진으로 처리하며 마운드를 지켰다.

야구 대표팀 양의지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 10회말 2사 만루 상황, 몸에 공을 맞고 있다. 2021.7.29ⓒ사진=뉴스1

10회 말. 한국은 1루에 오재일, 2루에 박건우가 나갔고 황재균의 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이어 오지환이 뜬공으로 아웃되면서 투아웃에 몰렸다.

여기에 허경민이 몸에 맞는 볼로 2사 만루를 만들었고, 이어 양의지가 몸에 맞는 볼로 경기는 6-5 한국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10회 승부처에서 이스라엘 투수의 몸쪽 빠른공에 선수들은 피하는 기색이 없었다. 어떻게든 출루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 마지막 공이 양의지의 옷깃을 스치면서 밀어내기 승리를 따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