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이한열 열사 못 알아볼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김두관 “윤석열 진짜 기가 막혀, 기본 상식이 없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김두관 의원ⓒ민중의소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두관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역사인식 부재'를 강하게 질타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부산 민주공원을 참배하는 자리에서 1987년 6월 항쟁의 주역 이한열 열사 조형물을 보고는 황당하게도 주변에 "이건 부마(항쟁)인가요"라고 거듭 물어 논란을 빚었다. 부마항쟁은 1979년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30일 페이스북 글에서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민주열사와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순간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설마 이한열 열사도 알아보지 못할 거라는 생각은 꿈에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지는 그 역사적 사진을 보고 '부마항쟁'이라니요"라며 "단순한 착각이라고 변명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역사 인식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에 대해 얼마나 관심이 없고 지식이 없었으면 그런 망언을 할 수 있겠나"라고 몰아붙였다.

그는 "더 심각한 것은 주변 참모들의 수준"이라며 "백번 양보해서 윤석열 후보가 몰랐다 하더라도 이를 잡아주지도 못하는 참모들과 무엇을 도모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런 수준의 역사인식으로 대한민국을 이끌겠다는 것이 정말 충격적"이라며 "더 이상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국민들과 열사들을 욕보이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 번의 실수로 보기엔 너무 치명적인 역사의식 부재"라며 "민주주의를 위해 몸 바쳐 온 모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두관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도대체 기본 상식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진짜 기가 막혀서 뭐라 할 말이 없다"며 "부마항쟁과 6월 항쟁을 구분이나 하는지 모를 일"이라고 한탄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사법시험 준비하느라 부마항쟁도, 6월 항쟁도 도서관에서 맞았겠지만 대한민국 정치인의 평균치 상식이란 게 있는 법"이라며 "이런 식으로 해서 극장에 간판이나 걸릴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부산 민주공원을 방문해 1987년 6월항쟁 당시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지는 장면을 담은 조형물을 보고 있다. 2021.7.27ⓒ뉴시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