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건설현장 타워크레인에서 30대 노동자 추락해 숨져

타워크레인 자료사진ⓒ뉴스1

인천 부평구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을 설치하던 노동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5분쯤 인천 부평구 청천1구역 재개발정비사업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을 설치하던 30대 노동자 김 모 씨가 추락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중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를 막기 위해 2018년 한 해 동안 감독관을 건설현장에 파견한 바 있는데, 2019년 노동부가 이를 다시 시공사 자율 감시에 맡기면서 추락사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 6월 22일 전라북도 전주에서 타워크레인 해체작업 중 노동자가 10m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같은 달 25일 경기도 과천에서도 타워크레인 설치작업 중 크레인 마스트를 들어 올리던 슬링벨트가 끊어지면서 노동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건설노조는 노동부가 감독관을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작업 건설현장에 투입하던 2018년 한 해 동안 사망사고가 없었지만, 이를 다시 시공사 자율 감시로 전환하면서 산재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노동부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이어 발생하는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사고에 대해 노동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강력한 규제와 관리·감독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행정안전부는 오후 1시쯤 ‘무더위시간대 야외작업 자제 등 안전관리에 유의해 달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는 등 야외작업 자제를 권고했다. 하지만 가장 무더울 시간대에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최근 연일 폭염이 지속되면서 건설현장에서 온열질환 의심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에,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는 지난달 25일 모든 건설현장에 폭염 시간대 작업 중지를 강력히 권고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