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정민, 영화 ‘남매의 여름밤’ 배리어프리 내레이션 ‘재능 기부’

영화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감독, 배리어프리 버전 연출 참여

윤단비 감독 연출, 박정민 배우ⓒ(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국내외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윤단비 감독의 영화 '남매의 여름밤'이 박정민 배우 내레이션으로 관객을 만난다. 이번에 제작되는 것은 배리어프리 버전이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10일 "영화 '남매의 여름밤' 배리어프리 버전은 지난 6월 윤단비 감독과 박정민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산업진흥원(SBA) 녹음 스튜디오에서 음성해설 녹음을 진행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단비 감독은 "영화의 배리어프리 버전 작업은 줄거리를 해설하는 것이 아닌 영화의 감각과 체험을 언어에 담아내는 작업이었습니다"라며 "박정민 배우의 따뜻한 음성으로 완성된 내레이션은 눈을 감고도 '남매의 여름밤'을 선연한 풍경으로 각인시켜줍니다. 또 다른 감각으로 여름밤의 공기를 느껴보시길 추천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정민 배우는 "배리어프리 버전 내레이션은 언젠가 한 번쯤 꼭 해보고 싶은 작업이었습니다"라며 "제 목소리가 사랑스러운 이 영화를 해치지 않았기를 조심스럽게 바라봅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남매의 여름밤'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배리어프리 영화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들은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에 대한 의미에 공감해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게 됐다.

이번 버전은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을 지원하고 있는 효성그룹 제작 지원으로 완성됐다. 효성그룹은 2017년부터 매해 두 편의 영화를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 지원하고 있다. '남매의 여름밤'은 올해 첫 번째 제작 지원 작품이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음성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비영리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배리어프리 영화의 제작, 상영, 배급, 교육을 통해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영화문화를 향유하여, 대중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2012년 설립됐다.

한편, 윤 감독의 영화 '남매의 여름밤'은 2019 부산국제영화제 4관왕, 2020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밝은미래'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계에서 주목 받았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