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프간에 자위대 수송기 파견했지만 첫날 이송 인원 ‘0’

일본 자위대의 C-130 수송기ⓒ뉴시스/AP

일본이 아프가니스탄에 체류중인 자국민과 현지인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자위대 수송기를 파견했지만 대피 작전 첫날 수송인원은 '0'이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5일(현지시간) 밤 아프간 카불 공항에 착륙한 일본 자위대 C2 수송기가 아무도 수송하지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현지의 혼란한 상황 덕분에 공항에 도착한 사람들이 없었기 때문이다.

앞서 일본은 아프간에 체류중인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C2 수송기 1대, 24일 C130 수송기 2대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급파했다.

해당 자위대 수송기는 아프간에 체류중인 일본인과 일본 관련 현지인들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로 대피시키는 것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아프간 현지 상황이 혼란스러워 대피 대상들이 카불 공항까지 도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일본 정부는 전했다.

일본 자위대는 25일 밤 파키스탄에 도착한 C130 수송기 2대를 26일 카불 공항으로 이동시켜 다시 대피 작전을 진행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하기로 되어있는 31일까지 대피작전을 마무리 해야하는 상황에서 26일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을 수송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자위대가 치안이 악화된 해외 국가에서 일본인 수송 임무를 3차례 진행한 바 있으나, 현지인을 포함해 수송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첫 수송임무는 2004년 당시 이라크 정세가 악화되면서 현지에 체류중이던 일본 기자 10명을 자위대가 수송기를 통해 쿠웨이트로 대피시켰다.

2013년 알제리, 2016년 방글라데시에서도 각각 인질 사건과 습격 사건이 발생했을 때 현지에 있던 일본인들을 이웃 국가로 수송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와 군 당국은 지난 24~25일 동안 아프가니스탄 현지 카불 공항에 군 수송기 3대를 급파해 아프간 현지인 조력자와 그 가족 등 391명을 이송하는데 성공했다. 한국 정부는 이로써 현재까지 현지 공관 측에 한국 이송을 요청해 온 현지인 조력자와 그 가족 전원을 탈출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