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폭탄 테러, 미군 등 최소 90명 사망... 바이든, “대가 치르게 할 것”

바이든, 테러 공격에도 기존 철군 예정대로 진행 천명... IS에 강력한 보복 공격 예고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에서 26일(현지 시간) 발생한 폭발 테러로 부상한 아프간인들이 병원 침대에 누워있다.ⓒ뉴시스, AP통신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을 피해 대피 작업이 진행 중인 카불 공항 인근에서 26일(현지 시간) 폭탄 테러가 발생해 미군 13명을 포함해 최소 90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을 통해 테러 공격을 감행한 사람들을 잊지도 용서하지도 않을 것이라면서, 끝까지 추적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을 비롯한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첫 번째 폭발은 공항 외곽의 한 케이트에서 발생했다. 곧이어 두 번째 폭발은 미국인들이 대피를 위해 집결하는 공항 인근 바론 호텔에서 발생했다.

케네스 매켄지 미국 중부사령부 사령관은 브리핑에서 이번 테러로 인해 미군 12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후 미군 사망자가 한 명 증가해 이번 테러로 미군 사망자는 13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외신들은 이번 테러로 어린이를 포함해 아프간 주민 60명 등 최소 90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또 두 폭발 모두 자살 폭탄 테러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지 목격자들은 갑자기 순식간에 엄청난 폭발이 발생해 아수라장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폭탄 테러에 대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자신들의 선전 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공유한 메시지에서 약 16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군에 이번 테러 배후로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을 지목하고 공격 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이번 테러가 탈레반과 연관성은 없다면서, 이번 테러 공격에도 미국은 철군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IS 테러리스트들은 이기지 못할 것”이라면서 조만간 강력한 무력으로 보복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이 임무를 완수할 수 있고, 완수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테러리스트에 의해 제지되지 않을 것이며, 이제는 20년간의 전쟁을 끝내야 할 때”라며 기존 철군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