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폭탄테러 의심 차량 공습... 목격자, “어린이 6명 등 일가족 9명 사망”

미군, “임박한 테러 공격 성공적 제거”... 바이든, 미군 유해 귀환 행사 참석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29일(현지 시간) 로켓 공격으로 완파된 차량을 현지인들이 둘러보고 있다.ⓒ뉴시스, 신화통신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29일(현지 시간) 폭탄 테러로 의심되는 차량을 공습해 임박한 위험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지 목격자들은 이번 공습으로 어린이 6명을 포함해 일가족 9명이 사망했다고 비난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빌 어번 미 중부사령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군이 무인기(드론) 공습을 통해 카불 국제공항에 대한 이슬람국가 아프간지부(IS-K)의 임박한 위협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목표물을 성공적으로 타격했다는 것을 자신한다”면서 “중대한 2차 폭발이 일어난 것은 차량에 상당량의 폭발물이 있었음을 시사했다”며 해당 차량이 폭탄 테러를 준비한 차량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민간인 사상자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그런 징후는 없다”면서 “우리는 미래의 잠재적인 위협에 대비해 경계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CNN방송은 현지 목격자와 사망한 사람의 친척을 인용해 미군의 이번 공습으로 어린이 6명을 포함해 일가족 9명이 사망했다며 명단을 공개했다. 한 친척은 “우리는 이슬람국가(IS)가 아니라 평범한 가족일 뿐”이라며 울부짖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AP통신은 이날 미군 익명의 미군 관계자들을 인용해 해당 차량에 여러 명의 IS 자폭 테러범들이 타고 있었고 이 차량이 카불 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번 공습에 대한 평가가 아직 엇갈리는 상황이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은 이날 미군 공습에 관해 ‘주권 침해’라며 “미국이 다른 나라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것을 옳지 않다”며 비난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또 카불 공항 인근에서 로켓 공격이 발생해 가옥이 파괴되고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공격이 IS에 의한 공격인지 미군의 공습인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사흘 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자폭 테러로 숨진 13명의 미군 유해가 귀환하는 행사에 직접 참석했다. 이날 13명의 유해는 미군 수송기(C-17)로 미 델라웨어주 도버 공군기지에 성조기로 덮인 채 귀환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