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서 200명 탑승한 민항기 이륙 카타르 도착... 미군 철군 후 첫 사례

백악관, “탈레반 협조적, 긍정적인 첫걸음” 평가... 향후 추가 대피 경로 모색할 듯

아프가니스탄 미군이 완전 철수한 후 카불 국제공항에서 9일(현지 시간) 카타르 항공 소속 민항기에 미국인을 포함 약 200명의 외국 국적자들이 대피를 위해 탑승하고 있다.ⓒ뉴시스, AP통신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완전히 철수한 후 처음으로 약 200명의 민간인을 태운 민항기가 수도 카불을 이륙해 카타르 수도 도하에 도착해 대피를 완료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9일(현지 시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미국인 수십 명을 포함한 외국인 200명을 태운 비행기가 이륙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관리는 AP통신에 이 항공기에 미국인을 포함해 독일, 헝가리, 캐나다 국적 등 외국인이 다수 탑승했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 외무장관과 부총리가 이번 이륙 과정에 협조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은 이번 대피에 이용된 항공기는 카타르 항공의 보잉 777기로 미국인과 캐나다, 우크라이나, 독일, 영국 등 약 113명이 탑승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도하의 아프간 난민 보호소로 이동하게 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에밀리 혼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행 “탈레반은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가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을 순조롭게 이륙하는 데 협조해왔다”면서 “그들은 융통성을 보여줬으며 우리와의 협상에서 전문적이었다. 이것은 긍정적인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도 성명을 내고 탈레반이 카불에서 항공기의 출국을 협조한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은 앞으로도 추가 경로를 통해 미국인 등이 대피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아프간에서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이후 지난달 30일 밤 마지막으로 카불에서 철수한 미군 수송기 이후 민항기를 통해 외국인 대피가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탈레반은 정권을 장악한 후에도 출국을 원하는 이들이 적법한 서류를 갖춘다면 자유로운 이동을 허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영국 외교부 장관도 이날 성명을 내고 “탈레반이 출국을 원하는 사람들의 안전한 통행을 허용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신들은 8월 말 아프간전 종료 시점까지 미국은 자국민 6천 명을 포함해 아프간 현지 조력자 등 모두 12만4천 명을 아프간 국외로 대피시켰다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